'무라카미 카츠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04 초합금의 아버지 무라카미 카츠시
코믹2018. 7. 4. 00:11


안녕하세요.


초합금을 최초로 만든 초합금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는 무라카미 카츠시씨의 이야기네요.

작년 무라카미 카츠시의 디자인아트집이라는 책이 어릴적 부터 좋아하던 로봇들이 책 가득 그려저있는 책이랍니다.





초합금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굉장한 사람! <본문>


1970년대 전반, 일본의 완구는 소프트 비닐이나 양철의 완구가 당연했다.

그는 이 당연한 상식을 뒤집어, 완구계에 혁명을 일으켰다.


그것이 "초합금"이다.

TV애니메이션 속에 등장하는 히어로를, 그대로의 이미지로 만들어냈던 것이다!

마징가Z, 용자 라이딘, 콤파트라 V등을 차례차례로 개발해, 대철인 17은 150만개 판매하였다.


그는 어떠한 시점에서 상품개발을 한 것일까.

그리고, 지금의 시대를 어떻게 생각하는 것일까.


그럼...

주식회사 라이브 웍스

대표 이사 사장

무라카미 카츠시님의 등장입니다!


"아이를 두근두근 하게 하는 상품을"


만주(満州)로부터의 후퇴해 기적적으로 귀국할 수 있었습니다만, 5세에어머니를 잃어 아버지의 손 하나로 자랐습니다.

아버지는 만주철도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만, 귀국후는 토목공학과의 교사를 하고 있어, 결코 유복한 집은 아니었습니다.

엄격했던 아버지로부터 엄격하게 예의범절을 가르칠 수 있었던 덕분으로, 근성은 붙었습니다.

아버지의 직업으로, 학생이 과제로 제출한 청사진이 언제나 집에 있어, 어릴 적부터 도면을 보고 있던 것은 이 후의 인생에 크게 영향을 주었습니다.


자연계의 고등학교에 진학했습니다만, 희망의 대학에는 경제적으로 갈 수가 없어, 취직을 했습니다.

아버지로부터 대기업의 추천도 있었습니다만, 나의 꿈은 이탈리아에 가서 차의 디자인을 하는 것이었으므로, 아직 60 명 전후의 회사에서 훌륭한 양철의 자동차를 제조하고 있던 반다이를 알아, 입사하고 싶다는편지를 썼습니다.

고졸이었지만 기분 좋게 받아 들여 주어 입사하였습니다.

입사 후도 "여기서 공부해서 언젠가는 이탈리아에 간다"라고 하는 꿈을 안고 있었습니다.


10년으로 반다이를 퇴사하고, 프리로의 활동중에 마징가Z의 애니메이션 완성 시사회에서 보고, "지금까지 없었던 로봇"이라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반다이의 자회사인 뽀삐에 근무하고 있던 전 상사에게 "마징가Z로 무엇인가 새로운 상품개발을 할 수 없을까?"라고 듣고 이듬애에 뽀삐에 입사하여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당시의 완구는 내가보기엔, 너무도 그레이드도 질도 낮은 것이었습니다.

텔레비전에 나와 있는 그대로의 로봇을 아이에게 보여 주고 싶다! 아이는 리얼리티가 있는 상품을 반드시 선택할 것이다! 그럼 생각에, 리얼리티가 있는 로봇을 설계하여, 반년 겉어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완성된 상품을 아이의 눈앞에 내놓자, 한순간에 눈을 반짝이며잡으면 놓지 않습니다.

실은,  초호기는 여러가지 불편이 있었습니다만, 상품을 교환해준다고 해도, 아이가 손놓지 않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괜찮습니다"라고 하는 부모님들이  많았습니다.

지금은 있을 수 없는 일이군요.

감성이 풍부한 아이에 맞춘 상품 만들기가 중요합니다.


차가 팔리지 않는 시대가 되어 있습니다만, 최근의 어른은 연비나 코스트면만을 생각해 디자인은 그만큼 신경쓰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아이가 "우리집은 멋지다차를 타고 다닌다"라고 눈을 빛낼수 있는 차도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어릴 적에 손에 넣은 기쁨이나 놀라움은, 어른이 되어도 반드시 마음의 어디엔가 남아 있습니다.

그 시대의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멋진 추억이 주어진 일이, 나의 기쁨입니다.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