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2018.06.27 04:03


안녕하세요.



nendo×카이요도가 선사하는신감각 캅셀 피규어.

아이디어의 원료...


카이요도 미야와키 오사므 (과거:사장님)전무 (현제 아드님이 사장인라는것 같네요.)이 또 다른 크리에이터와 피규어 제품을 내 놓았네요. 미야와키 오사므전무는 무라카미 타카시등 과거에도 일본의 여러 크리에이터들과 자주 일하는 분이랍니다. 이번에는 사토 오오키!



http://kaiyodo.co.jp/nendo/



"밀라노 사로네 (Salone del Mobile.Milano)"에서

선행 판매, 세계 데뷔하였다고 합니다.


밀라노 사로네는 이탈리아 최대규모 전시장이라고 합니다.

동경빅사이트의 2.8배로 하루,이틀로는 도저히 모자랄 정도로 6일정도가 기본 전시기간이라고 하네요.


세계 최대급의 디자인 이벤트"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8"에서 개최된 개인전"nendo:forms of movement"(회기(会期) 4월 17일~22일)회장에서 "아이디어의 원료."선행 판매를 실시. 5월 일본 발매에 앞서고 이탈리아 땅에서 세계 데뷔가 실현했습니다.

이 기념해야 할 세계 데뷔에 미야와키전무도 현지에 가서"아이디어의 원료."월드 데뷔를 지켜보았습니다. 회장 내에 설치된 "아이디어의 원료."판매 코너에서는 이 때문에 준비된 전용 벤더기가 늘어놓고 이탈리아나 유럽 쪽은 물론 한국, 중국, 브라질, 두바이, 일본, 미국 etc세계 각국의 디자인에 정통하는 분들이 흥미진진하게 뽑기(카챠퐁)를 즐기고 구입했습니다.

준비한 선행 판매 분 수천개는 회기종료를 기다리지 않고 매진을 기록! 회장에는 NHK오사카의 취재도 동행했고, 사토 오오키 씨 본인의 인터뷰나 개인전 대회장 안에서 사토씨와 전무(미야와키)의 대담도 실현되었습니다.





사토 오오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디자이너.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6.01 00:00

안녕하세요.


리락쿠마 카이요도 관절가동 피구어네요.


카이요도 에서는 CHARACTER REVO와 MOVIE REVO라는 두가지 시리즈로

MOVIE REVO는 영화 케릭터, 그파이더맨, 배트맨, 스타워즈 같은 영화속 캐릭터와 탈것들^^ 비행기, 자동차, 우주선등, 

CHARACTER REVO는 스누피, 헬로키티(아직 없지만요)같은 캐릭터가 있답니다.





사이즈가 딱 좋은 크기지요.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6.01 00:00

안녕하세요.


카이요도 MOVIE REVO시리즈 랍니다.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5.31 00:30

안녕하세요.


카이요도 관절가동 피규어랍니다.

포즈를 정할수 있고 크기도 커서 장식으로도 장난감으로 좋을것 같지요.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5.21 20:02

안녕하세요.


원더페스티벌의 마스코트 캐릭터인 원더짱이 피규어로 있답니다.


카이요도제품이네요.



파일05. 5번째 제품으로 매년 나오네요. 이건 2017겨울 캐릭터 였네요.




원더페스 캐릭터는 아니지만 DAICON3의 토끼소녀네요.



재팬엔조이 일본옥션에서 볼까요?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sney Characters Crystalux  (0) 2018.05.23
Q posket (큐 포스케트)  (0) 2018.05.23
원더짱~ 원더페스티벌 캐릭터  (0) 2018.05.21
원더 페스티벌 2018 여름 (정리)  (0) 2018.05.21
테이블 미술관  (0) 2018.05.21
MG 건담 F91 Ver.2.0 리뷰  (0) 2018.05.21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5.21 19:20

안녕하세요

올해에도 피규어, 코스프레등의 이벤트 "원더페스티벌" 여름이 열립니다. 

전격호비 사이트에서는 계속 갱신하여 뉴스를 전하고 있네요.


원더 페스티벌  2018 여름 (정리)

원더 페스티벌 (원페스) 2018여름(정리)
2018 7 29(), 지바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되는 "원더 페스티벌 2018[여름]"(WF2018여름) 정리 페이지에서는 개최까지, 출전 메이커 각사의 전시 아이템이나 이벤트, 물건 판매등의 사전 정보를 정리해 소개해 갑니다. 더욱더 개최 당일에는, 부스의 주목 출전 아이템이나 이벤트, 코스프레등을 속보 사진 리포트로 전달합니다!
 

원페스 2018여름

사전정보 INDEX

개최 전날까지 수시로 갱신해 가겠습니다

 
 

원더 페스티벌 2018[여름]

개최 개요
 

속보 리포트

企業ブースINDEX [기업관 INDEX]
 

속보 리포트

ディーラーブースINDEX
 

속보 리포트

コスプレフォトレポINDEX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Q posket (큐 포스케트)  (0) 2018.05.23
원더짱~ 원더페스티벌 캐릭터  (0) 2018.05.21
원더 페스티벌 2018 여름 (정리)  (0) 2018.05.21
테이블 미술관  (0) 2018.05.21
MG 건담 F91 Ver.2.0 리뷰  (0) 2018.05.21
ARIA 水無灯里 (미즈나시 아카리)  (0) 2018.05.20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5.12 02:04

안녕하세요


카이요도 미니 피규어 랍니다.

식완케릭터 (食玩キャラクター)라고하는데 이유는 옛날 제과점의 초콜릿이나 껌등 부록으로 딸려 오는 작은 부록같은 장난감 이랍니다. 대표적으로 일본 쿠리코라는 제과점에서 70년대에 유명했다네요. 일본은 에도시대부터 이런 문화가 있었다는군요. 미국도 옛날에는 콘프레이크안에 장난감이 들어 있었지요.

그런 것을 말 하네요.


시대가 바뀌어 카샤퐁(뽑기)  카샤~카샤(푸스럭~푸스럭~그런 의태어인가요?)퐁~ 펑(우리나라도 같지요. 뚜러펑 같은...) 의미로 가샤폰 이라고 한답니다.


카이요도는 다카라나 반다이등과 함께 이런 미니 피규어시리즈를 만드는군요.

기간이 지나 옥션, 중고시장 같은 곳에서 밖에 못구하는것도 많이 있네요.


가격은 개당300엔~500엔정도 였답니다.


빨강머리 엔이나 톰소여의 모험등은 우리나라 교보문고같은 곳에서도 2000년대 초반 팔았던 기억 있는데 지금은 오픈마캣에도 많이 파는것 같네요. 가격이 가격인 많큼 아주 정교하지는 안았던 기억이 있지만 잘 모르겠습니다. 


카이요도 제품을 볼까요.


와! 이런 컬러로 발상이 훌륭하군요.

옥션에서 찾아 볼까요?


미니 피규로도 검색해보았습니다.


옥션에 지나서 못구하는거 새것도 있는데 300엔이 1300엔이상 하는군요...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팡3세 카액션 씬을 그대로 재현!  (0) 2018.05.14
옥션에서 지오라마...  (0) 2018.05.13
카이요도 미니 피규어  (0) 2018.05.12
야후옥션 -改修塗装完成品-  (0) 2018.05.10
야후옥션 -塗装完成品 -  (0) 2018.05.10
돌피 드림 (Dollfie Dream)  (0) 2018.05.08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4.06 04:30

안녕하세요.


카이요도 미소녀 피규어로 유명안 "보메"씨 의 작품 들이랍니다.

소장하고 계신분도꽤 계신거 같네요.



이건 무라카미다카시 작품이죠. 밑에사진의 분과 공동 제작 했는지? 


이분이 보메 , BOME, ボーメ 

2000년대 초반에는 공식 사이트도 있었는데 지금은 안보이네요.




후지사키 시오리 아닙니까.?!


1/4 스케일이고 크고 꽤 무겁답니다. 허리 뒤에 레이스는 유리같은 제질. 저도 오래되는데 오사카에서 구입 한적 있습니다. 

당시 일본은 불경기라 그런지 여러 가게에서 팔고 있었답니다.



확실히 시대의 변화를 느끼네요. 저도 어릴때 부터 일본 애니메이션 좋아하지만 당시 그림체랄까 인기캐릭터 취향이 금방금방 바뀌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카이요도에는 리얼 로보트계열 , 에반게리온등 의 "谷明" 타니아키라 라는 분도 유명한가 봅니다. 




그리고 "山口勝久" 야마구치 가시시코 




  카이요도 공식사이트  


에 제품 설명에 제작자 이름이 다 있더라구요. 자세히 안봐서 지금 알았습니다.




이런 모형도 솔직히 애니메이션처럼 이장면 누나 그렸는지 별로 알고 싶지 않죠? 알고 싶지않다기보다 그런 생각 조차 해본적이 없지만 과거 에니메이션 잡지에는 애니메이션 각회마다 세세히 적혀 있었답니다. 호비재팬같은 잡지에도 이런 모델 만드는 사람 소개 하는 코너가 지금 도 있을겁니다.

설직히 디자이너 이름보다는 회사 메이커 신용하고 구입하는 경우가 많겠지만 말이죠.






"보메"라고 검색하면 옥션에 많네요.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옛날 "반다이"  (0) 2018.04.07
이마이 과학  (0) 2018.04.07
카이요도 "보메"  (0) 2018.04.06
과거 카이요도 슈퍼로봇 콜렉션  (0) 2018.04.06
모형회사 "카이요도" 이야기  (0) 2018.04.06
반다이 S.H.Figuarts 일본 연예인  (0) 2018.04.04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4.06 01:28

카이요도 슈퍼로봇 콜렉션



90년대 호비재팬 에서 매월 실렸답니다. 그이야기는 매월 한가지씩 발매 했었다는 이야기일까요? 저도 자신 있게 이야기는 할수는 없지만,


앞으로 나온다는 반다이의 초합금혼 F.A. 시리즈는

과거 90년대 카이요도의 슈퍼로봇 콜렉션과 디자인이 매우 비슷합니다. 물론 이런 디자인으로 액션을 취하게 움직일수 있다는 점이 큰 강점 이겠지만 말이죠.


카이요도의 회사 사원은 한명한명이 다 이 모형 분야에 유명한 사람들로 호비제팬이나 레프리칸트 인가요 전격호비도 있었던것 같고 모형잡지들에 자주 기사로 실리기도 하고 과거 가레지킷에는 디자인어의 이름이 박스에 적혀 있답니다.


일단 어떤건지 볼까요.


速水仁司 하야미히토시 라는 카이요도의 조형사 라고 하는것 같더군요. 모델러라고도 하죠.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여기까지 가 레진이랍니다.


밑으로는 소프비닐 제품이랍니다. 물론 전부 카이요도 제품 들입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이 사람 크기만한건 카이요도의 제품이 아니라네요. 모덿 디자인은 하야미히토시라네요.






카이요도 야후 검색 이랍니다.


하야미히토시 야후 검색 입니다.






효고현 신 나가타역의 철인28호 라네요.

디자인이 하야미히토시랍니다.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마이 과학  (0) 2018.04.07
카이요도 "보메"  (0) 2018.04.06
과거 카이요도 슈퍼로봇 콜렉션  (0) 2018.04.06
모형회사 "카이요도" 이야기  (0) 2018.04.06
반다이 S.H.Figuarts 일본 연예인  (0) 2018.04.04
TBLeague 커스텀돌  (0) 2018.04.04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
장난감2018.04.06 00:31

모형회사 "카이요도" 이야기





안녕하세요, 



카이요도 제품 보고 문득 이전 TV 방송이 있어 찾아보니 뭐도 약에 쓰려면 없다고 찾을 수가 없어 일단 일본 위키백과와 전에 본 TV 프로내용를 조합하여 보았습니다. 

피규어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카이요도제품 잘 아시겠지만 이 회사에 대한 이야기는 재미있답니다. 



미야와키 오사무(宮脇修)는 오사카, 모리구치시 역 앞에서 운영하던 책방을 1964년 4월 개장, 한평 반 정도는 모형(플라모델)의 상점을 운영 시작하였다. 가게 근처 아이들에게 항상 인기였다.  

단지 모형을 파는 것 만이 아니라 근처의 집회소를 빌려 모형 교실이나 전시회를 열었다 

슬롯 레이싱(모형 회사 타미야 등) 이 유행, 문 닫은 공장을 빌려 큰 코스의 경기장을 만들어 밤늦게까지 청년들이 몰려 수익은 최상이었다.  


여러 가지 실패 

큰 플라모델 회사 이마이 과학 이 경영위기에 빠젔을때 사장 스스로 미야와키 오사무에게 상담을 요청해와 "카이요도", 이마이 과학이 발매하고 있던 TV 시리즈 선더버드는 돌출 판매 실적이 있었다. 미야와키는 로마의 군선 플라모델을 제안하고 판매에 있어 노하우를 가르쳐주었다. 충실하게 상품화된 로마 군선은 히트 상품이었다. 그러나 가이요도와 이마이과학은 싸우고 헤어지고 만다. 결국 한 푼의 아이디어료도 받지 못하고 노하우만 빼앗긴 셈이 된다. 

위에 말한 슬롯레이싱장은 볼링장이 개장된다 하여 옆에 200평 창고(나중에는 가이요도의 호비관이된다.)를 새로 빌려 180m에 이르는 장대한 레이싱 코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다른 동일 레이싱장들이 새로 생겨 손님들은 떠났다. 그리고 180m의 레이싱코스는 너무 컸다. 15센티 안되는 레이싱카는 멀리 달려가버리면 시아에서 안 보이게 되어 감으로 조작해야 했다. 특히 하교나 PTA는 슬롯레이싱은 불량 놀이, 비행의 원흉이라 비난 받기 시작하여 슬롯레이싱 자체가 쇠퇴하기 시작했다. 레이싱장 임대료도 높고, 자금 융통은 점차 악화되어 빚으로 빚을 갚는 것의 반복이 되어 버렸다. 더한 일은 오사므가 돈 빌리러 돌아다닐 때 부인은 병으로 쓰러저 얼마 되지 않아 세상을 뜨게 된다. 오사무는 다시 돈을 빌리러 돌아다녔다. 


아케이드게임 

슬롯레이싱이 완전히 수그러 지던 때 다시 미야와키오사무는 엉뚱한 발상을 한다. "이 창고를 온 세상의 모형을 모으는 호비관으로 하자. 일본 제일 큰 모형점으로 하겠다" 라고 200평의 면적을 모형으로 메우는 것은 이만저만한 일이 아니고, 가게에 늘여 놓을 상품은 별로 늘지 않았다. 매출의 대부분은 재고 매입에 사용해서 변함없이 빛  지옥이었다. 그런 카이요도를 구한 것은 모형이 아니라 게임이었다. 

겔럭시안등 아케이드 게임을 가게에 들여놓은 것이 게임 목적으로 아이들이 많이 오게 되었다. 안고 있던 많은 빚은 갑자기 줄어들기 시작했다.  


미야와키의 아들이자 당시 이미 가게의 대부분을 맡았던 미야와키슈우이치(현제 카이요우도 대표이사)도 당시 빚을 이렇게 간단하게 해결될 수 있을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한다. 

당시 카이요우도는 모형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아지트가 되어져 가고 있었다. 이때 모형을 사지도 못하고 뒤뚱거리며 매일 찾는 청년이 있었다. 그들은 훗날 유명한 조형사(프로모덜러)가 된다. (보메 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미소녀 모형의 최고 권위자. 그밖에 분야의 모델러들리 있습니다.) 그들은 당시 단순한 단골 손님 들이 였다. 미야와키는 청년들과 가게에서 식사도 대접하기도 하고, 그들도 심부를 을 무상으로 해주기도 하였다. 미애와키부자는 그들과 이상한 인연으로 "카이요도"는 높은 기술을 가진 조형사(모델러)들이 모이는 주춧돌이 되었다. 


<오카도토시오프로에서는 위의 이야기. 뭐  하도 들어 귀가 앞을정도...

하지만 분명 세월이 흐르면 일본 문화로서  역사가 되겠지요. 어떻게 생각하면 오카다토시오가 모형사업이 잘되었다면 가이낙스도 에반게리온 같은 애니메이션도 없이 그냥 모형회사 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80년대 초, 애니메이션, 특촬 팬들에게 공존의 열기를 보였다. 잡지 "우주선" (2005년 일시 휴간한 뒤 2008년 출판사를 바꾸어 재간)의 불씨가 되면서 업체가 상품화하지 않는다면 자신들이 만들자. 메이커 물건은 본래 캐릭터와 전혀 닮지 않아 자신이라면 더 잘 만들 수 있어 마니아들 사이에서 제조업체의 모형을 사서 그냥 조립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스스로 만들어 내는 것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대체로 다들 잘 만들어 내고 만족했지만, 미야와키부자(아버지와자식^^;)나 "카이요도"에 모이는 모델러 들은 어떻게든 이것을 복제하는 기술이 없을까 생각하고 있었다.  

그 당시에도 바큠폼키트 라는 간단한 성형 복제 기술로 만든 모형은 존재하고 마니아 사이에서도 알려져 있지만 조립에 상당한 기량을 요구하고 원형 재현도도 낮았다.

어느 날 당골 모델러인 커와구치테츠야가 모스라 유충 키트를 가지고 "카이요도"에 왔다. 그의 본직은 치과 기공사인 틀니나 인레이(의학용어로 이에 봉박는 합금)를 만드는 기술을 응용한 방법으로 자작 모슬러 애벌레를 복제한 것을 가지고 온 것이다. 다들 놀랐다. 이 방법을 쓰면 플라모델 생산에 사용되는 금형 사출 성형보다 큰 폭으로 저렴하며 초기 투자로 치밀하고 리얼한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많은 여러 시행착오와 각자의 모델러들과의 정보 교환끝에 "실리콘 고무로 본을 뜨고, 그것에 발포 폴리우레탄을 붓고 복제하다"라는 방법이 확립되어 저 언제부터인가 "가레지키트"라고 불리게 된다. 

이후 "카이요도"는 자신들이 갖고 싶다, 만들고 싶다,라고 생각하는 것을 만들어서 가게의 회원들에게 판매하게 되었다. 


그런 "카이요도"에 당시 카레지키트를 제작, 판매하고 있던 "제너럴프로덕츠"(후의 가이낙스) 대표, 오카다토시오가 나타난다.  장사의 라이벌이 가게에 찾아와 자신의 지론을 말하는 오카다... 경쟁심이 강한 미야와키부자와 "카이요도"의 모델러는 대항적이었다. 이것은 제너럴프로덕츠와 라이벌 관계의 시작이었다. 

제너럴프로덕츠는 "판권을 취하고 제품을 팔 것" 으로 시작했다. 패키지 디자인도 열중하여 제품 다운 면모를 갖추고 있었다. 제너럴프로덕츠는 제대로 된 상품 비즈니스로서 정착하기 시작했다. 

이는 "카이요도"의 자극이 되었다. 그러나 "카이요도"는 복잡한 절차를 밟아 판권을 사서 물건을 만들어 판다는 생각은 없었다. 하지만 가레지키트에 시민권을 부여하여 더 많이 판매하는데 불가결하다고 인식하게 되어 "카이요도"에서도 판권을 취한 뒤에 상품을 팔기 시작했다.  사용자들 사이에서도 제너럴프로덕츠 보다 "카이요도"가 제품의 질(=원형의 성적)이 좋다고 평가하여 이후에 제너럴프로덕츠는 가레지키트 사업을 철수하고 애니메이션, 게임소프트 제작사로 전향한다. 가레지키트 승부에서는 이겼다고 알 수 있을지도 모른다. 

1992년 가레지키트 최대 축제인 "원더 페스티벌"의 주최를 제너럴프로덕츠에서 승계 받아 업계의 주도적 역할을 짊어지고 가게 되었다,



바큠폼키트



슬롯레이싱





카이요도는 사원이 손가락으로 셀정도 밖에 안되지만 그사람들은 각각 한 분야에 이름을 떨치는 모델러들로 과거 당골로 찿던 손님들이 었지요. 미소녀, SF물, 곤충, 동물, 괴수 등 각분야로 유명한 사람들이 이회사를 아끌어 가고 실제 유럽 박물관에서도 모형제작 의뢰가 온다고 합니다. 헐리우드 영화인 쥬라기 공원의 공룡은카이요도의 공룡모델을 컴퓨터그레픽 제작의 자료로 사용 했다고 할정도 입니다.






그럼 또 만나요~

'장난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이요도 "보메"  (0) 2018.04.06
과거 카이요도 슈퍼로봇 콜렉션  (0) 2018.04.06
모형회사 "카이요도" 이야기  (0) 2018.04.06
반다이 S.H.Figuarts 일본 연예인  (0) 2018.04.04
TBLeague 커스텀돌  (0) 2018.04.04
건담 DX 합체세트  (0) 2018.04.02
Posted by 일본만끽! 재팬엔조이홍보대사